전체메뉴
[단독]검찰에 압수수색당한 첫 법무장관
더보기

[단독]검찰에 압수수색당한 첫 법무장관

신동진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9-24 03:00수정 2019-10-15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조국 자택 11시간 수색… 자녀가 지원했던 대학 4곳도
집 PC 하드 등 확보… 조국 문서위조-증거인멸 가능성 수사
‘피의자’ 曺 장관 집서 압수물 들고 나오는 검찰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상 처음으로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격 단행했다. 23일 오후 8시경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들이 담긴 상자를 들고 조 장관 자택이 있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현관을 나서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연세대, 이화여대, 아주대, 충북대에 대해서도 일제히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공동취재단
조국 법무부 장관(54)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7일 이후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네 차례 대규모 압수수색을 한 검찰이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처음이다.

검찰 수사와 인사 등을 관장하는 최고 책임자인 현직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것은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다. 특히 검찰이 집행한 압수수색 영장에는 조 장관이 ‘피의자’로 적시됐다.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에 이어 조 장관이 수사 대상인 것을 검찰이 분명히 한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경부터 11시간 동안 조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이날 확보한 하드디스크는 앞서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소속 프라이빗뱅커(PB) 김모 씨(37)가 검찰에 임의 제출한 3개와는 다른 것이다. 검찰은 김 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지시한 정 교수는 증거인멸 교사 혐의를, 교체 당시 자택에 함께 있던 조 장관에 대해선 증거인멸 및 은닉 방조 가능성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또 조 장관의 아들(23)과 딸(28)이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활동 증명서를 입학전형 때 제출한 아주대와 충북대의 법학전문대학원, 연세대, 이화여대 등 4곳을 함께 압수수색했다. 아주대 충북대 연세대는 조 장관의 아들이, 이화여대는 조 장관의 딸이 지원한 곳이다. 조 장관은 아들과 딸이 인턴활동 증명서를 발급받았을 당시 공익인권법센터 활동에 참여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앞서 검찰은 김 씨가 제출한 조 장관 자택의 PC 하드디스크에서 딸 조 씨와, 조 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준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 장모 씨(28)의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을 확보했다. 본보 취재 결과 이 파일은 공익인권법센터장의 직인이 찍히지 않은 일종의 미완성본 성격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 딸은 인턴 활동을 하루도 하지 않았다”는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또 “인턴 활동 대신 서울대가 주최한 세미나에만 하루 참석했는데, 조 씨의 아버지인 당시 조 교수로부터 연락을 받아 간 것”이라는 장 씨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증명서 발급에 조 장관이 관여했을 경우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신동진 shine@donga.com·장관석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검찰#압수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