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타파’ 부산 남쪽 해상서 북동진…전국 대부분 특보
더보기

태풍 ‘타파’ 부산 남쪽 해상서 북동진…전국 대부분 특보

뉴시스입력 2019-09-22 22:03수정 2019-09-22 22: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후 11시 동해남부해상 진출 예상
경상해안 시간당 20㎜내외 강한 비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부산 남쪽 해상에서 북동진 하면서 전국 대부분 육상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태풍 타파는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부산 남쪽 약 1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9㎞의 빠른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태풍 타파는 오후 11시께 동해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가 북동진하면서 전국이 흐린 가운데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경상 해안에는 시간당 20㎜내외의 강한 비가 내린다.

오후 8시 기준 주요 지점 누적강수량은 어리목(제주) 774.5㎜, 매곡(울산) 295㎜다. 일최대 순간 풍속은 여수 시속 151.9㎞, 지귀도(서귀포) 시속 146.2㎞다.

태풍의 중심이 우리나라에 근접하면서 도서지역과 제주도, 남해안, 경상동해안에서는 순간풍속 시속 110~145㎞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동해남부해상과 남해상, 제주도전해상에는 유의파고 5~9m, 최대파고 1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이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경상동해안 중심으로 내일 새벽까지 시간당 20~3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그 외 지역에도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우려되니 유의바란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