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저와 文대통령·조국·황교안 자녀 특검…국민 궁금해”
더보기

나경원 “저와 文대통령·조국·황교안 자녀 특검…국민 궁금해”

뉴스1입력 2019-09-22 14:21수정 2019-09-22 14: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대표 자녀들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는 특검을 제안한 것이 ‘새로운 물타기’라는 여권의 비판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여당과 진지한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야당에 의혹을 계속 제기하고 우리 국민들도 궁금해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전날 나 원내대표는 아들 특혜 의혹부터 원정출산까지 자신에 대한 의혹 제기에 ‘물타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조국을) 감싸다 못해 이제는 물타기까지 하고 있다”며 “이런 가짜 물타기에 대해 저희가 요구한다. 문 대통령 딸과 아들, 조 장관 딸과 아들, 황교안 대표 딸과 아들, 저희 딸, 아들까지 다 특검하자”고 요구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물타기로 없는 죄 만들고, 있는 죄는 덮으려고 하는데 국민이 속겠나. 한국당을 위축시키려고 하는데 당당하게 끝까지 조국 파면을 이뤄내겠다”며 “조국 파면이 민생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물타기 주장을 물타기로 증폭하는 신공을 발휘했다”며 “이뤄질 수 없는 황당한 제안으로 자신의 아들, 딸 관련 특혜의혹을 비껴가려는 새로운 물타기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물타기 신공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신종 수법”이라며 “나 원내대표가 부메랑으로 돌아온 자신의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발이 얼마나 저렸으면 그런 제안까지 했을까”라고 비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겨냥해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다. 예일대에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논쟁은 끝난다”고 한 데 대해선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특별히 언급할 필요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