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마트, 美매장 진열대서 ‘의문의 폐질환’ 전자담배 뺀다
더보기

월마트, 美매장 진열대서 ‘의문의 폐질환’ 전자담배 뺀다

뉴스1입력 2019-09-22 09:51수정 2019-09-22 0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자담배가 의문의 폐질환과의 연관성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월마트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매장 내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월마트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재고가 소진되는대로 월마트 및 자회사 샘스클럽에서 전자담배 및 관련 제품 판매를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21일 뉴욕타임스(NYT)는 월마트가 미국인들의 주요 소비처라는 점에서 전자담배 판매 중단은 상징적이라고 전했다. 월마트를 방문하는 쇼핑객들의 주요 쇼핑 품목 중 하나가 전자담배였다. 다만 월마트 전체 매출에서 전자담배가 차지하는 비중은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월마트의 경쟁업체인 타겟에선 원래 전자담배를 판매하지 않아 왔다.

이에 앞서 미국 대형 약국 체인인 라이드에이드(Rite Aid)도 지난 4월 전자담배의 도매 판매를 중단했고 소매업체 달러제너럴(Dollar General)도 전자담배를 매장에서 뺐다. 코스트코 역시 약 2주 전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했다.


지난주 미국질병통제센터(CDC)는 보고서를 통해 미 전역에서 베이핑(전자담배를 이용해 액상 니코틴을 기체화해 흡입하는 것)으로 인한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지난 통계 때 380명이었던데서 530명까지 급증했으며 사망자도 늘어 총 8명이 베이핑으로 인한 폐 질환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단 하나의 제품이나 성분이 병의 원인이라고 확인된 것은 아니며 전문가들은 여러 가지 기기나 성분이 폐질환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CDC, 식품의약품안전처(FDA) 및 각 주(州) 보건부 등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전자담배는 일반 담배보다 비교적 건강에 덜 해로운 대안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전자담배의 위험성이 충분히 연구되지 않았으며, 특히 가향 제품은 10대들을 유혹해 니코틴 중독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위험이 높다고 경고한다.

전자담배가 전염병 수준으로 퍼져나가고 있다는 우려가 계속되면서 각 주(州) 당국들은 규제에 나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가향 전자담배가 청소년들에게 너무 유혹적이라면서 곧 판매금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