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년 원전 R&D 예산 33% 확대” 정부, 중소 원전사 돕는다
더보기

“내년 원전 R&D 예산 33% 확대” 정부, 중소 원전사 돕는다

뉴시스입력 2019-09-20 15:28수정 2019-09-20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업부, 원전 중소·협력 업체와 간담회
"패러다임 변화…유망 분야 예산 늘려"

정부가 내년 원자력발전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올해보다 33% 확대한다고 밝혔다. 중소 원전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원전 중소·협력 업체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결정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원전 R&D 예산은 1415억원(산업부 기준)이다. 올해 예산은 1066억원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원자력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해체·방폐 등 후행 주기와 핵융합 등 미래 유망 분야 예산을 크게 늘렸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원자력 해체 예산은 올해 177억원에서 내년 363억원으로, 방폐는 86억원에서 204억원으로, 핵융합은 320억원에서 454억원으로 증가한다.

한국수력원자력도 과거 5개년 대비 향후 5년간 R&D 예산을 70%가량 확대 투입하기로 했다. 한수원 예산은 2014~2018년 연 827억원에서 2019~2023년 1415억원으로 늘어난다.

주요기사

금융 보증 지원을 도입하고 2차 협력사 대출을 확대한다. 담보가 소진된 업체들이 제1금융권 대출을 더 받을 수 있도록 보증보험을 이용한 대출 프로그램을 한수원 중심으로 도입한다. 한수원의 중소 협력사 대상 대출 지원 금액을 기존 15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100억원 늘리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사도 포함한다.

한수원은 원전 부품 및 장비 국산화 추진단도 발족한다. 100대 국산화 가능 품목을 발굴하고 우선순위를 도출한 뒤 3년간 1000억원을 투자해 국내 중소기업의 부품·장비 개발을 돕는다. 기술·인력·금융·판로 지원 등 한수원 동반 성장 4대 분야 26개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 개발을 장려한다.

한국 기업의 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도 비용 지원에 나선다. 2020년 6억5600만원 규모다.

원전 업계와 원자력학회가 공동으로 원자력 관련 인력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 정밀한 통계와 안전운영인력 확보에 활용한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한국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책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현장의 애로를 계속 청취해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주 실장을 비롯해 한수원 등 공공기관, 두산중공업 및 우진 등 9개 협력 업체가 참석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