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배터리 기술유출 혐의’ SK이노 2차 압수수색
더보기

경찰, ‘배터리 기술유출 혐의’ SK이노 2차 압수수색

뉴시스입력 2019-09-20 11:21수정 2019-09-20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이 LG화학으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기술유출 혐의로 고소된 SK이노베이션에 대해 20일 두번째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의 SK이노베이션 본사 포함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7일 이 회사 본사와 대덕기술원, 충남 서산 배터리공장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추가 압수수색은 자료들을 추가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압수자료를 분석하는 등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제소하고, 5월초 ‘산업기술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혐의로 SK이노베이션을 서울경찰청에 형사고소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비정상적인 채용행위를 통해 산업기밀 및 영업비밀을 부정 취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