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지현, 뭘해도 되는 날… 버디만 11개
더보기

김지현, 뭘해도 되는 날… 버디만 11개

안영식 전문기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포유-레노마’ 첫날 4타차 선두… 보기없이 11언더파 61타 몰아쳐
김지현이 19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포유·레노마챔피언십 1라운드 18번홀에서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이 홀에서 버디를 낚은 김지현은 11언더파로 코스 레코드를 작성하며 1위에 올랐다. KLPGA 제공

‘매치 퀸’ 김지현(28·한화큐셀)이 보기 없이 버디만 무려 11개를 낚으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올포유·레노마챔피언십(총상금 8억 원) 첫 라운드에서 4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올해 두산 매치플레이챔피언십 우승자인 김지현은 19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CC(파72)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를 몰아쳤다. 61타는 2017년 이정은(22)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때 세운 KLPGA투어 18홀 최소타(60타)에는 1타 모자라지만 지금까지 두 번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버디 11개는 역대 최다 버디 타이인데 김지현에게는 두 번째다. 그는 2017년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11개를 잡아내며 62타를 친 적이 있다.

이날 10번홀에서 출발한 김지현은 11∼13번홀과 16∼18번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았고, 후반에도 5∼7번홀에서 세 번째 3연속 버디를 낚는 등 버디 5개를 추가했다. 김지현은 “뭘 해도 되는 날이었다. 내일은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며 시즌 2승 및 통산 6승 의지를 다졌다.

주요기사

한편 올해 하이원 리조트오픈 챔피언 임희정(19)이 단독 2위(7언더파)에 올랐고 시즌 5승에 도전하는 최혜진(20)은 공동 43위(1오버파)로 첫 라운드를 마쳤다.

안영식 전문기자 ysahn@donga.com
#김지현#매치 퀸#klpga#올포유·레노마챔피언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