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檢수사중인데 야당 국정조사 요구는 모순”
더보기

與 “檢수사중인데 야당 국정조사 요구는 모순”

황형준 기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 여야는 1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제출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처리를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자기들이 고발해 검찰이 독립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야당이 나서 직접 조사한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재차 반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소추에 관여할 목적으로 국정조사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규정이다.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는 법률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며 “취임 전에 있었던 조 장관 가족 문제는 국정과 아무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제기했던 의심과 예측이 대부분 팩트로 드러났는데도 이를 가짜뉴스라고 매도했던 여당 인사들은 한마디 사과도 없이 쥐 죽은 듯이 침묵하고 있다”며 “양심과 양식이 있는 여당이면 감싸기보다는 국조 요구에 합의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주요기사
#조국 의혹#여야 공방#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