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 연기
더보기

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 연기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민 의견 더 반영… 시기 연연 안해”… 현재 진행중인 설계-행정절차 중단
내년 총선이후에나 착공 가능할 듯… 지난달 文대통령 “부처간 협력” 당부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추진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설계 작업과 행정절차를 중단하고 시민 의견을 더 반영해 사업 시기와 방향을 정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1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새로운 광화문광장을 완성하겠다”며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전적으로 따르겠다. 이에 따라 사업 시기와 범위, 완료 시점이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2021년 5월 완공을 목표로 내년 1월 착공하겠다는 기존 일정을 미루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실상 착공은 내년 4월 총선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설계안이 큰 틀에서 바뀌지 않는다면 완공 시점도 늦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국제현상설계공모를 통해 이미 확정된 설계안도 수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설계안을 포함해 모든 것을 시민들과 논의하면서 새롭게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지구 단위 도시계획 변경 등 관련 행정절차도 보류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박 시장은 재검토 배경을 설명하는 질의응답에서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논의한 결과 현재의 단절·고립된 광화문광장은 불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다만 시민과의 소통, 교통 불편에 신경을 쓰고 관계 부처 간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며 문 대통령의 중재가 있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행안부와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청와대에 수차례 중재를 요청한 결과 회동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현재 왕복 10차로인 광화문 앞 세종대로를 6차로로 줄여 역사광장과 시민광장을 새롭게 조성하는 등 광장 면적을 현재의 3.7배로 넓히고 경복궁 전면에 월대(月臺)를 복원하는 사업이다. 월대는 궁궐의 중요한 건물 앞에 놓이는 넓은 기단 형식의 대를 말한다. 사업비는 서울시 669억 원, 문화재청 371억 원 등 총 1040억 원이다.

서울시가 올 1월 발표한 설계안에는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을 철거하고 해당 부지에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이 담겨 행안부와 마찰을 일으키기도 했다. 행안부는 ‘합의된 바 없는 내용’이라며 반발했고 당시 김부겸 행안부 장관까지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서울시와 행안부가 정면충돌했다. 박 시장은 “정부와 단단한 공감대가 만들어졌다.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박원순 서울시장#광화문광장#조성 사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