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시권’…발걸음 빨라지는 남북미
더보기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시권’…발걸음 빨라지는 남북미

뉴시스입력 2019-09-19 17:55수정 2019-09-19 1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 협상 앞두고 오브라이언 신임 안보보좌관 지명
한미 전문가들 "국무부 주도 북미 대화 기조 유지될 것"
북미 뉴욕채널 가동…이도훈 비건과 대북전략 조율
文 대통령, 유엔총회서 북미대화 지원 의사 밝힐 듯

이달 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남북미 3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

특히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 후임으로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문제 담당 대통령특사를 지명하면서 북미 대화 재개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오브라이언 신임 안보보좌관은 전임자인 볼턴 전 보좌관보다 대북문제에 상대적으로 유연한 입장을 취하고 국무부가 주도하는 북미 대화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한미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안보싱크탱크 국가이익센터 한국담당국장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오브라이언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매우 동의해왔다”며 “대북정책은 조금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협상 기조 지속을 전망했다.

주요기사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대북 강경파인 볼턴은 국무부가 진행하는 정책을 견제하는 역할을 했다. 그러나 오브라이언 신임 보좌관은 북핵 문제가 전공도 아니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가까운 인사로 분류돼 비핵화 협상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따라서 국무부가 현재 주도하는 협상 국면이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외교부는 오브라이언 신임 안보보좌관에 대해 “한미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계속 잘 이어나가도록 양측에서 노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북미는 지난 2월 하노이회담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뉴욕 채널을 가동하며 실무협상 시기와 장소 등을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져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고 있다. 북미 실무협상 장소로 판문점이나 평양, 스웨덴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비건 대표의 카운터파트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맡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북한도 실무협상 전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성명과 최선희 담화를 공개하는 등 여러 메시지를 통해 체제안전과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하며 미측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고 있다.

북미 실무협상을 앞두고 우리 정부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19일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20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열고 비핵화 방안 조율한다. 이번 방미 기간 북측 인사와의 접촉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이번 협의에서 북한이 최근 비핵화 논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제도안전’과 ‘제재완화’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미 실무협상 의제 논의에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에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계기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23일 한미 정상회담과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북미 대화 재개에 대한 적극 지원 의사를 밝힐 것으로 관측된다.

이 본부장도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기간과 맞물려 뉴욕으로 이동한다. 이 본부장은 뉴욕에서도 비건 대표와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본 측 북핵협상 수석대표로 새롭게 임명된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여하는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추진하고 있어 한미일 대북 전략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