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데스노트 거둔 정의당 찾은 조국 “소중한 기회 檢개혁에 사용”
더보기

데스노트 거둔 정의당 찾은 조국 “소중한 기회 檢개혁에 사용”

뉴스1입력 2019-09-18 11:18수정 2019-09-18 1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두 국회에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9.18/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8일 정의당을 향해 “기회를 주신 만큼 이 기회를 소중히 사용해서 검찰개혁을 포함해 대국민 법률서비스를 고양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윤 원내대표를 포함해 당직자와 당원들에게 여러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정의당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높은 반대여론에도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렸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조 장관이 ‘정의당 데스노트’를 피해갔다는 평이 나왔다. 데스노트는 정의당이 현 정권 들어 반대한 고위공직 후보자가 줄줄이 낙마한다는 뜻에서 붙은 말이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을 향해 “사실 정의당이 여러 고민 끝에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검찰개혁을 중심으로 한 사법개혁과 법무행정을 올바르게 자리매김해달라는 측면에서였다”며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매진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에 조 장관은 “방문을 허락해줘서 감사하다”며 “저에 대한 정의당의 우려와 기대를 잘 알고 있다. 많이 부족하지만 저에 대해 기대를 버리지 않으신 점에 대해 겸허히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일절 보고도 받지 않고 지휘도 하지 않는다. 언급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고 했다.

조 장관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전 의원과 관련해서도 “노 의원과 관련해서 사적인 인연도 있다. 외람되지만 후원회장도 오래 맡았다”며 “노회찬 정신이 뭔지 잘 안다. 그 정신에 온전히 부합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어 새삼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