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전 대통령 ‘회전근개 파열’ 수술 성공적…4개 병변 결합돼”
더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회전근개 파열’ 수술 성공적…4개 병변 결합돼”

뉴스1입력 2019-09-17 13:10수정 2019-09-17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농단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깨 수술을 집도한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수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박근혜 전 대통령(67)의 왼쪽 회전근개 파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이 2~3개월간 입원해 재활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박 전 대통령의 주치의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는 17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열린 수술 결과 브리핑을 진행하고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일반적인 경우처럼 퇴원 후 재활치료를 하긴 어렵다고 판단돼 2~3개월정도 입원해 재활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어깨관절을 덮는 힘줄 5개 중 2개가 파열됐고, 회전근개파열이 진행돼 동결견(오십견)도 발생해 있었다”며 “관절염까지 상당히 진행돼 총 4개 병변이 결합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치소 보안과 원칙 상 특혜를 줄 수 없기 때문에 재활 치료 기구 반입이 어렵고, 적절한 재활 치료 요원도 부족하다”며 “제가 보기에 크게 문제가 없을 때까지 재활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고, 기간은 더 짧아지거나 길어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박 전 대통령의 어깨 수술은 이날 오전 9시27분 시작돼 1시간쯤 뒤인 오전 10시 끝났다. 회복을 마친 뒤 의식을 차린 박 전 대통령은 현재 원래 입원해있던 병실로 옮겨진 상태다.

병원 측은 지난해 중순부터 박 전 대통령의 어깨 통증에 대해 주사·약물 치료를 해왔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구치소 측과 협의해 수술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수술 전 옷을 갈아입거나 식사를 하는 등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