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계 억만장자 딸’ 페굴라, 테니스 코리아오픈 1회전 탈락
더보기

‘한국계 억만장자 딸’ 페굴라, 테니스 코리아오픈 1회전 탈락

뉴스1입력 2019-09-16 17:27수정 2019-09-16 1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1회전 이살린 보나벤투르(벨가에) 대 제시카 페굴라(미국) 경기에서 제시카 페굴라가 스트로크를 하고 있다.2019.9.16/뉴스1 © News1

한국계 억만장자 어머니를 둔 제시카 페굴라(미국·78위)가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2019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다.

페굴라는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1회전(32강)에서 이살린 보나벤투르(벨기에·125위)에게 1-2(7-5 2-6 4-6)로 역전패했다.

페굴라는 이날 1세트 5-5 상황에서 2게임을 연속 따내며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2세트에서 2-6으로 맥없이 무너졌다. 마지막 3세트에서는 2-5로 끌려가던 가운데 2게임을 따내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10번째 게임에서 승부를 듀스까지 끌고 갔지만 끝내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지 못하고 패했다.

주요기사

페굴라는 미국프로풋볼(NFL) 버펄로 빌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버펄로 세이버스의 구단주인 테리 페굴라-킴 페굴라 부부의 딸이다. 페굴라 부부의 자산 규모는 약 49억달러(약 5조8000억원·포브스 추정)로 추정된다.

어머니 킴 페굴라는 1969년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미국으로 입양됐다. 킴 페굴라는 대학생 시절 테리 페굴라를 만났고 이후 결혼해 제시카 페굴라를 낳았다.

마케팅, 미디어 업무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온 킴 페굴라는 고아에서 미국 프로스포츠 구단주까지 올라갔다. 그는 이날 딸의 경기를 지켜보기 위해 한국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한편 재미교포 크리스티 안(미국·93위)은 여자 단식 1회전(32강)에서 티메아 바친스키(스위스·94위)에게 2-0(6-0 6-0)으로 완승을 거두며 2회전에 진출했다.

크리스티 안은 한 경기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을 뽐냈다. 경기 시간은 55분25초에 불과했다.

한국인 부모를 둔 크리스티 안은 명문 스탠포드대 출신으로 올해 US오픈에서 16강에 진출하기도 했다. US오픈 16강은 크리스티 안의 메이저대회 역대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