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동맹이 더 나빠”… 또 방위비 증액 압박
더보기

트럼프 “동맹이 더 나빠”… 또 방위비 증액 압박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19-09-16 03:00수정 2019-09-16 0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유한 나라들 거의 아무것도 안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하순에 시작될 한국과의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두고 연일 ‘동맹 때리기’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 시간)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서 열린 공화당 소속 연방하원의원 만찬 연설에서 “우리는 엄청나게 부유한 나라들을 방어하는데 그들은 우리를 돕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들은 우리에게 거의 아무것도 내지 않는다”며 “그 나라들은 우리의 친구이고 동맹국이지만, 가끔은 우리의 동맹국이 우리를 다른 그 누구보다도 더 나쁘게 대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방위비 증액 압박#동맹 때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