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3차 압수수색… 사모펀드 운용사 투자처에 집중
더보기

檢 3차 압수수색… 사모펀드 운용사 투자처에 집중

인천=신아형 기자 , 군산=박영민 기자 , 황성호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 확산]횡령여부 확인위해 회계장부 확보
조국 동생 前부인 부산 아파트도
조국 법무부 장관(54)이 취임한 다음 날인 10일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최소 4곳 이상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국회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일정을 합의한 다음 날인 지난달 27일 전국의 30여 곳을 처음 압수수색했고, 조 장관의 국회 기자간담회 다음 날인 3일에도 두 번째 압수수색이 있었다.

이번 압수수색은 우선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투자처에 집중됐다. 검찰은 코링크PE가 2017년 인수한 2차 전지음극재 생산업체인 WFM의 전북 군산시 공장을 압수수색했다. WFM은 조 장관의 부인 동양대 정모 교수가 올 6월까지 자문료 명목으로 1400만 원을 받아간 곳이다. 또 음극재의 특허 기술을 가진 업체 익성의 자회사인 IFM의 인천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두 곳에서 횡령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조 장관 가족 사모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인 웰스씨앤티의 최모 대표 자택(서울 노원구)도 압수수색했다. 최 대표는 회삿돈 10억 원 안팎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 11일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다.

검찰은 또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부채를 고의로 갚지 않기 위해 조 장관의 동생과 위장이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장관의 전(前) 제수씨 조모 씨(51)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이 아파트는 정 교수의 명의였다가 2017년 11월 조 장관의 전 제수씨 명의로 바뀌었다. 이 때문에 실소유주가 조 씨가 아니라 정 교수라는 의혹(부동산실명제법 위반)이 제기됐다. 국내 항공사 직원인 조 씨는 지난달 29일 기내근무를 위해 김해공항 국제선을 통해 출국하려다 출국 금지된 사실이 뒤늦게 파악돼 출국을 제지당했다.


인천=신아형 / 군산=박영민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관련기사
#조국 장관 의혹#검찰 3차 압수수색#사모펀드#웅동학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