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패스트트랙 엄정수사 촉구… 한국당 압박
더보기

與, 패스트트랙 엄정수사 촉구… 한국당 압박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임명 후폭풍]野 해임안 추진에 “분풀이 말라”
檢엔 수사 중립성-독립성 강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고소·고발된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자유한국당을 본격적으로 압박하기 시작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에 불법 필벌과 준법을 강조했다. 황 대표와 한국당은 정의의 이름을 사칭해 폭력과 불법 행위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한다. 그건 위선”이라며 수사 협조를 촉구했다. 검찰을 항한 압박도 이어갔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은 수사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정조준했다. ‘윤석열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검찰이)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의 명령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여권은 동시에 검찰 수사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강조하며 조 장관 임명 직전 과열됐던 ‘당청 대 검찰’ 대결 분위기를 진화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은 검찰 일을, 장관은 장관 일을 하는 게 오히려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줄 수 있는 상징성이 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라디오에서 “조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이 전면적으로 이뤄지는 과정에서 윤 총장은 청와대에조차 보고하지 않았다. 소위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 윤 총장이 두려워한다거나 주저하지 않은 것이다. 조 장관이 있다 하더라도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민주당은 한국당 등 야당이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 등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해 “분명히 본질은 정쟁이며 그보다 못한 분풀이일 수도 있다”고 선을 그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더불어민주당#패스트트랙#자유한국당#조국 의혹#압수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