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동걸 “産銀-수출입銀 합병 정부에 건의할 것”
더보기

이동걸 “産銀-수출입銀 합병 정부에 건의할 것”

김형민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책금융 중복 구조조정 필요… 산은 지방이전은 쓸데없는 논의”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0일 한국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 간 합병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 기능이 많은 기관에 분산된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산은과 수은 간에 중복된 업무가 많아 두 기관을 합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국책은행을 2년간 맡아봤는데 정책금융기관도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며 “다만 두 은행의 합병 구상은 정부와 전혀 협의되지 않은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전제를 달았다.

이 회장은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산은 본점의 지방 이전 주장에 대해서도 “쓸데없는 논의”라고 일축했다. 그는 “산은이 해외로 나가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국내 산업을 지원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방 이전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산은이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은 진보가 아닌 퇴보”라고 했다.


이 회장은 또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 대해서 “재무적 투자자만으로는 회사를 인수할 수 없다”고 했다. 적격인수 후보군(쇼트리스트)에 포함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와 스톤브릿지캐피탈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할 전략적 투자자(SI), 즉 대기업과 손을 잡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조만간 (SI 실체를) 발표하고 투명하게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kdb산업은행#지방이전#한국수출입은행 합병 건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