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익표 “윤석열 ‘조국 낙마시켜야’ 뜻 밝혔다는 얘기도”
더보기

홍익표 “윤석열 ‘조국 낙마시켜야’ 뜻 밝혔다는 얘기도”

김지현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9-10 03:00수정 2019-09-10 03: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조국 임명 강행]
여당, 윤석열 직접 겨냥해 檢공격
이해찬 “권력개혁 신발끈 조일것”… 피의사실 유포 의혹 집중 공세
정의당, 조국 임명 환영 논평
더불어민주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환영하면서 검찰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거론하며 검찰 조직의 수장을 정조준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라디오를 통해 “검찰의 수사 행태가 매우 비인권적이다. 애초부터 의도가, 검찰 내부에 관련된 여러 가지 증언이 있는데 ‘윤석열 검찰총장 스스로가 조국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이런 얘기도 있다”고 밝혔다. 8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의 ‘퇴진론’이 제기된 후 본격적으로 윤 총장을 직접 비판하고 나선 것.

당 지도부도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견제 받지 않는 권력기관의 오만함과 권력기관 개혁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권력 개혁에 다시 한번 신발 끈을 조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검찰은 검찰답고 장관은 장관다운 일을 하면 된다”며 “윤 총장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고히 견지하고 검찰 수사를 지휘하면 되고 조 후보자는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검찰 개혁을 주도하면 된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번 청문 과정에서 제기된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 의혹들을 정리해 공개하는 한편 추석 연휴가 끝나는 대로 검찰 개혁을 위한 당정 협의도 열기로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검경수사권 조정 및 공수처 설치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관련기사

다만 조 장관 임명에 실망감을 드러낸 2030세대를 향해서는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가 얼마나 공정과 합리성에 대한 열망이 큰지 확인했다. 정부와 민주당은 부모의 특권이 자녀의 특혜로 이어지는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입시제도와 부의 대물림에 공정성과 합리성을 기할 제도 개혁에 다시 나서겠다”고 했다.

한편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길 바란다”며 환영했다. 야당 중 유일하다. 일각에선 정의당이 선거제 개편을 위해 원칙을 저버린 것 아니냐는 비판도 여전히 나오고 있다.

김지현 jhk85@donga.com·강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조국#법무부 장관#더불어민주당#검찰 개혁#윤석열 검찰총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