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퓨전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새우칵테일[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더보기

퓨전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새우칵테일[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의 유명 셰프 제이미 올리버. 레스토랑 파산 과정 동안 식이요법에 돌입해 살이 빠지기 전(왼쪽)과 후. 데일리 익스프레스 웹사이트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영국 음식은 맛이 없다고 합니다. 오죽하면 영국 음식은 ‘3b’라는 평판이 있겠습니까. 즉, boring(지루하고), bland(풍미 없고), boiled(모든 음식을 그냥 삶아버리는)라는 것이죠. 음식은 맛이 없을지 모르지만 영국에는 유명한 셰프가 꽤 있습니다.

제이미 올리버도 그중 한 명입니다. 점잔 빼는 미국 셰프들과는 달리 열정적이고 통통 튀는 스타일로 유명합니다. 최근 그가 운영하는 42개 레스토랑이 파산했습니다.

△“He offers a prawn cocktail in an age of fusion sushi.”


음식도 끊임없는 혁신이 필요합니다. 그는 20여 년 전 TV 쿠킹 프로그램에서 큰 화제를 모았고, 당시 인기 있던 파스타 피자 등 5, 6개 메뉴들로 레스토랑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레스토랑 개업 10년 동안 더 이상 메뉴 개발은 없었죠. 영국의 한 유명 셰프는 이렇게 평가합니다. “퓨전스시가 대세인 시대에 (올리버는) 새우칵테일을 고집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새우칵테일은 좀 고루한 전채요리입니다. 요즘은 좀 더 창의적인 퓨전요리들이 새우칵테일을 대체하고 있죠.

주요기사

△“Americans just didn’t like being lectured on what to eat.”

그는 대다수 영국 유명인들처럼 미국에 진출했지만 실패했습니다. 2010년대 초반 미국 TV에 쿠킹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6개월도 안 돼 막을 내렸습니다. 그는 실패한 이유에 대해 방송에 출연해 이렇게 말합니다. “미국인들은 무엇을 먹을지에 대해 설교를 듣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It’s as simple as that.”

레스토랑이 망한 후 ‘사과 투어(apology tour)’에 나섭니다. 언론매체 여기저기를 찾아다니며 “다 내 잘못이오”라며 고개를 숙이는 것이죠. 그는 “파산을 막아보려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 돈도 다 떨어졌다”고 고백합니다. 그러면서 “그게 전부다”라고 말합니다. 다른 이유는 없다는 것이죠. ‘It’s as simple as that’은 미국 영화나 드라마 볼 때 꼭 한 번씩은 등장하는 표현입니다. 예컨대 “참 간단한 얘기야”라고 말할 때 “It’s simple”이라고 하지 말고 “It’s as simple as that”이라고 하면 고급스러운 영어가 됩니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 前 워싱턴 특파원
#레스토랑 파산#제이미 올리버#퓨전시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