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NS서 이재명 무죄 탄원 서명운동…결과는?
더보기

SNS서 이재명 무죄 탄원 서명운동…결과는?

뉴스1입력 2019-09-08 13:14수정 2019-09-08 1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NS 캡처
직권남용과 선거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것과 관련, 이 지사의 무죄를 청원하는 탄원서 서명운동이 벌어지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아파트단지 등에 이재명 지사에 유죄를 선고한 것을 비난하는 현수막도 게시돼 눈길을 끈다.

8일 오전 현재 ‘#이재명은 무죄다. 국민의 목소리를 사법부에 들려줍시다’란 제목의 탄원 서명 요청 글이 SNS에 ‘이재명 비상대책위원회’ 명의로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직권남용무죄허위사실유포 유죄? #정상적인판결다시 #이재명은무죄다’ 등의 해시테그도 달려있다.

주요기사

이 글에는 ‘지방선거 TV토론회에서 상대 후보 질문에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재명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또 ‘형님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지요’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행정권을 통한 절차를 알아보라는 지시였다’라고 답한 것이라며 이 지사를 옹호했다.

글은 “토론회 답변을 들어 벌금을 내리는 것은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을 무시한 것”이라며 “이 지사가 상고심을 치러야 하는데 무죄 판결을 바라는 탄원서를 법정에 제출하려 한다. 지지자는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포시의 한 아파트에 걸려 있는 이재명 지사 유죄 선고를 비난하는 현수막. © News1
한편 이날 오전 김포시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 ‘사법부의 이재명 부당판결에 불복한다’, ‘이재명 죽이는 자가 적폐다’ 등이 적힌 현수막이 경기도민 명의로 걸렸다.

현수막을 건 이재명 지사 여성 지지자는 “이 지사는 경기도의 인재다. 큰 힘은 못되겠지만 불안한 마음에서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이 지사가 계속해서 경기도민을 위해 일해 줄 것을 바라는 마음에서가 현수막을 걸었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고법 2형사부(부장판사 임상기)는 6일 이 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친형 강제진단’(직권남용), ‘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검사사칭’ 등 3가지 혐의에 대해서는 모두 무죄를 선고하면서도 ‘친형(고 이재선씨) 강제진단’과 관련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이같이 판결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을 확정 받으면 지사직을 상실하게 된다.

이 지사가 상고하겠다고 밝힌 만큼 도지사직 유지 여부는 대법원의 최종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

(경기남부=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