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소멸로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운영 재개
더보기

태풍 소멸로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운영 재개

뉴시스입력 2019-09-08 11:41수정 2019-09-08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탓 6일 낮부터 운영 중단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대비해 운영이 중단됐던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8일 오전 11시부터 다시 달린다.

서울시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에 안내판 전도 등 피해가 있었으나 빠르게 복구시키고 회수했던 자전거도 재배치해 시민 불편을 해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설공단은 태풍 링링에 대비해 6일 낮 12시부터 따릉이 운영을 중단했다.

공단은 현장에 배치된 자전거를 5일부터 회수해 서울시 전역 3개 보관소에 보관하고 침수우려 지역 대여소를 임시 폐쇄했다. 따릉이 이용권 역시 6일 오전 9시부터 판매가 중지됐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