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젊은층 마약범죄 확 늘었다…“SNS 불법유통 증가탓”
더보기

젊은층 마약범죄 확 늘었다…“SNS 불법유통 증가탓”

뉴시스입력 2019-09-08 09:07수정 2019-09-08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예인 마약 보도 등에 호기심 쉽게 자극
SNS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 접근성 높아
"마약 검거 이후 수사 과정은 잘 몰라"
"가벼운 인식 개선토록 의무교육 강화"

마약범죄가 젊은 층에 급속히 확산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마약 유통 채널로 악용되면 젊은층 마약사범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8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총 7027명의 마약류 사범이 검거됐다. 이중 20대는 1553명으로 22.1%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에 전체 마약 사범의 숫자를 넘어선 수치다.

2018년 마약류사범은 총 8107명이었고, 이중 20대 마약사범은 1392명으로 17.17%를 차지했었다.

10대 역시 마약사범 숫자는 물론 전체 비중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주요기사

경찰청 집계 결과 10대 마약사범은 지난해 104명(1.28%)였다. 올해 1월부터 7월에는 114명(1.62%)으로 20대와 마찬가지로 전년 전체 10대 마약사범 숫자를 웃돌았다.

젊은층에 마약이 급속히 확산하는 이유는 이들의 세대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한 경찰 관계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마약류를 구입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젊은층이 아무래도 SNS에 많이 이용하다보니 범죄에도 노출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역시 1020세대에 퍼지고 있는 마약 범죄에 대해 비슷한 진단을 내놨다.

박진실 법무법인 진실 마약전담 변호사는 “1020세대는 연예인 마약 보도 등에 노출될 경우 호기심을 가지기 더욱 쉽다”면서 “최근에는 SNS를 통해 쉽게 마약을 접할 수 있는 경우가 늘면서 마약 범죄가 빠르게 확산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약 범죄로 검거된 이후 수사를 받고 재판 받는 이후 과정에 대해서는 별다른 인식이 없다”면서 “마약에 대해 가볍게 생각할 수 있어 보다 강화된 의무교육을 통해 위험성과 경각심을 심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약 사범이 발생했을 경우에 대한 대응책도 함께 요구됐다.

박 변호사는 “어린 나이에 마약을 시작할 경우 건강상 유해함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면서 “그러나 동시에 어릴수록 마약 관련 치료가 빠르게 진행되는 부분도 있어 중독되기 전에 올바른 대처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금연이나 성폭력 교육처럼 어린 나이의 마약 중독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사회가 적극적으로 마약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일상화시켜야 한다”면서 “또한 실제 마약을 했을 경우 그러한 위험성을 인식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