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부인 기소에 공세 수위↑…한국당 긴급회의·바른미래 국조 추진
더보기

조국 부인 기소에 공세 수위↑…한국당 긴급회의·바른미래 국조 추진

뉴스1입력 2019-09-08 07:06수정 2019-09-08 0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7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검찰 기소로 정치권이 들썩이자 야권은 주말새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는 모습이다.

자유한국당은 8일 긴급최고위를 열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며 바른미래당은 단순히 지명철회를 넘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오후 2시30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한창 진행 중이던 6일 밤 오후 10시50분쯤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주요기사

정 교수는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된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허위로 작성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당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검찰 기소를 두고 사상 초유의 사태로 규정하면서 조 후보자의 자격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점을 들어 비판의 강도를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조 후보자가 부인에게 불리한 증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증인에게 직접 전화를 건 것은 향후 법무부 장관이 되면 가족 관련 수사에 개입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조 후보자 부인 기소와 관련 공세 방안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의 배우자가 기소된 것은 국제적인 망신이다. 야당 입장에서는 시국에 대해 긴급 회의를 안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 수준을 넘어 ‘국정조사’ 나아가 ‘특검’까지 가야한다고 보고 있다.

조 후보자의 수사 개입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청와대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검찰의 기소는 겉으로 정의를 외치면서 속으로 정의를 배신한 위선에 대한 처벌 의지다. 그럼에도 청와대가 임명강행 방침을 고수한다면 최악의 선택”이라며 “결국 결자해지는 청와대의 몫이다. 바른미래당은 인사청문회 결과, 청와대의 향후 결정과는 별도로 국정조사를 추진해 진실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청와대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신중한 척을 하는 것 아니겠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본다”며 “바른미래당은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만약 청와대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