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서울 통과…지하철 지상구간 정상속도 운행 재개
더보기

태풍 ‘링링’ 서울 통과…지하철 지상구간 정상속도 운행 재개

뉴스1입력 2019-09-07 17:15수정 2019-09-07 17: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를 강타한 7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교회 첨탑이 무너져 차량을 덮치고 있다. 2019.9.7/뉴스1 © News1

서울시는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울을 통과함에 따라 지하철 지상 전 구간의 정상속도 운행을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하철 안전운행 매뉴얼에 따라 시민안전을 위해 풍속이 20m/s 이상인 경우 지하철을 40㎞/h 이하로 서행 운전한다.

앞서 오후 1시쯤 태풍이 서울에 접근하면서 지상 전 구간에 걸쳐 안전상 서행 운행을 했고, ‘링링’이 황해도 지역으로 빠져나가면서 오후 4시40분을 기해 정상 운행으로 돌아왔다.

시는 태풍의 황해도 상륙으로 서울지하철 지상 및 교량 운행구간의 AWS(자동기상관측장비) 순간 풍속이 20m/s이하로 지속돼 서울지하철 전 구간 정상속도 운행을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현재 서울을 지난 태풍은 7일 오후 6시 평양 북동쪽 약 70㎞ 부근 해상을 지나 8일 0시에는 강계 북동쪽 약 190㎞ 부근 육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8일 오전 6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약 240㎞ 부근 육상을 지날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