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 적발…‘면허 취소’ 수준
더보기

‘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 적발…‘면허 취소’ 수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7 15:52수정 2019-09-07 16: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 장모 씨가 7일 새벽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장 씨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했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인 수준으로 조사됐다.

장 씨는 현재 귀가한 상태로, 경찰은 그를 다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앞서 장 씨는 지난 2017년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가 당시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의혹이 불거지며 하차한 바 있다. 해당 의혹에 대해 그는 “사실 무근”이라며 부인했다.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던 장 의원은 아들과 관련된 해당 논란으로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직에서 사퇴한 바 있다.

한편, 장 씨는 인디고 뮤직 소속 가수 노엘로 활동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