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광진구서 강풍에 빌딩 외장재 뜯겨 낙하…인명피해 없어
더보기

서울 광진구서 강풍에 빌딩 외장재 뜯겨 낙하…인명피해 없어

뉴시스입력 2019-09-07 15:35수정 2019-09-07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차량·맞은편 건물 처마 파손
낙하 위험 구역 출입통제…외장재 제거 작업

서울에서 한 빌딩 외장재가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몰고온 강풍에 떨어지면서 주변 차량을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7일 서울 광진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9분께 광진구 구의동에 있는 한 빌딩 외장재가 강한 바람에 뜯겨 낙하하면서 인근에 주차 중인 차량 2대와 맞은편 건물 처마 일부를 파손시켰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낙하 위험이 있는 구역에 출입을 통제했고, 추가 낙하 위험이 있는 외장재를 제거했다고 전했다.

기상청은 링링이 이날 오후 2시30분께 북한 황해도 해주 남서쪽 30㎞ 부근에 상륙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은 북한 내륙을 시속 50㎞에 가까운 속도로 북진하겠다. 태풍반경이 300㎞로 저녁이나 밤에 수도권과 강원도가 벗어나므로 강풍은 계속해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새벽까지는 링링으로 인한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일어날 수 있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서울시에서는 “서울 지역에 태풍이 최근접함에 따라 창문 파손이나 낙하물을 주의하고 야외활동과 위험지역(공원, 공사장, 하천 등) 접근을 자제바란다”고 안전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