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충남서 첫 사망자 발생…지붕 수리하던 70대 숨져
더보기

‘태풍 링링’ 충남서 첫 사망자 발생…지붕 수리하던 70대 숨져

뉴스1입력 2019-09-07 14:59수정 2019-09-07 1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충남 지역에서 태풍 ‘링링’으로 인한 사망자가 처음 발생했다.

7일 보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충남 보령시 남포면에서 태풍 ‘링링’ 북상에 따라 자신의 집 창고 지붕을 수리하던 70대 할머니가 숨졌다.

보령경찰서는 A씨(73·여)가 이날 자신의 집 농기계 창고 지붕이 태풍 바람에 의해 날아가는 것을 수리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대전과 충남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 기준 태풍으로 인한 피해 접수는 약 251건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충남 서산에서는 부석면 버드랜드 조형물 간판이 강풍에 파손, 버드랜드와 부석면 사무소 등 일대가 한때 정전을 겪었다. 또 한 아파트 인근 가로수가 부러지면서 신호등을 덮쳐 지주대가 휘어지고 통행을 방해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공주시에서는 새벽 5시58분께 상황동의 한 도로변 나무가 강풍에 쓰러져 제거작업에 나서는 등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대전에서도 이날 오전 둔산동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 도로변 가로수가 쓰러져 통행에 불편을 겪는 등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이어졌다.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강풍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거나 간판이 흔들려 안전조치를 하는 등 태풍 피해에 따른 소방 활동이 약 50건에 달했으며 현재 피해 접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보령=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