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조국 ‘데스노트’ 안 올려…“文대통령 임명권 존중”
더보기

정의당, 조국 ‘데스노트’ 안 올려…“文대통령 임명권 존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7 13:27수정 2019-09-07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정의당이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심 대표는 “이번 검증과정을 통해 드러난 조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는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켰고, 부와 지위가 대물림되는 적나라한 특권사회의 모습은 청년들에게 깊은 좌절감을 주었다”며 “많은 국민은 조 후보자가 확고한 사법개혁 의지를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스스로 초래한 신뢰의 위기를 딛고 개혁을 완수할 수 있을지 우려를 거두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조 후보자께서 최종 결정 전 지금의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앞서 정의당은 사회적으로 논란이 됐던 인사청문회마다 적격, 부적격 여부를 판단해 영향력을 보여왔다. 정의당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하면 다수가 고위공직자 후보에서 낙마해 ‘데스노트’라는 별칭이 생겼다.

당초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종료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관련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검찰의 조 후보자 배우자 정모 동양대 교수의 기소 소식이 전해지자 발표를 보류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