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일대 태풍으로 시설 무너져…지하철도 서행운행 중
더보기

서울 일대 태풍으로 시설 무너져…지하철도 서행운행 중

뉴스1입력 2019-09-07 11:58수정 2019-09-07 11: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사진).© 뉴스1

7일 오후 3시 서울지역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근접할 것으로 보이면서 서울 일대에서는 강풍으로 시설이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지하철 일부 구간도 서행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강서구 둔촌동에서는 냉각탑을 둘러싼 옥상가설 철골이 강풍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오전 10시10분쯤 중랑구 중화동에서 10년 된 1층짜리 폐가가 강풍으로 무너지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일부 벽면이 무너졌다”며 “공가라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서울종합방재센터는 “아직까지 인명피해는 접수된 것은 없다”며 “강풍으로 인해 시설물이 떨어지고 있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아울러 지하철 1~4호선 열차도 강풍으로 오전 9시20분부터 지상구간에 한해 서행 운행 중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순간 풍속이 초속 20m가 넘으면 안전 운행차 서행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중형태풍 링링은 군산 서남서쪽 약 170km 부근 해안에서 시속 45㎞로 빠르게 올라오는 중이다.

링링은 오전 9시 기준으로 중심기압 96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33㎞, 강풍반경 380㎞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며 오후 3시에는 서울 서북서쪽 약 110㎞ 부근을 지나 오후 9시에는 강계 남동쪽 약 60km 부근 육상을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오전 7시를 기해 서울지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링링의 기세는 수증기를 흡수하기 힘든 육상을 지나면서 에너지가 점점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링링은 7일 늦은 밤을 기준으로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8일 오전까지는 안심하기 이르다.

기상청은 오전 6시 기준 최대풍속 140km/h, 강풍반경 370km인 링링은 낮 12시에는 최대풍속 133km/h, 강풍반경 360km로, 오후 6시에는 최대풍속 126km/h, 강풍반경 340km일 것으로 예측했다. 링링은 8일 오전 6시에는 시속 83km/h에 강풍반경 250km로 소형태풍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