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133명 정규직 전환… ‘차별 설움’ 없앤다
더보기

올해 133명 정규직 전환… ‘차별 설움’ 없앤다

정상연 기자 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용안정 부문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사장 이미경)은 고용안정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부의 대외무상원조 전담기관인 KOICA는 1991년 설립 이후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 봉사단 파견, 연수생 초청, 국제기구 협력 등 다양한 형태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KOICA는 이사장 직속 4개 본부 중 ‘사회적 가치 경영본부’를 두고 인권실현과 고용의 안정성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점을 인정받았다.

2016년부터 기존의 기간제 근로자를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해왔으며, 올해 안에 100% 전환 완료(총 133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요기사

그동안 일반직과 달리하던 직급별 직명을 통일하고, KOICA의 핵심 역량인 현장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무기계약직에게도 아프리카, 중동 CIS 및 아시아 해외사무소 근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노사협의를 통해 무기계약직에 승진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일반직과 동일하게 국내외 학술연수(석·박사 학위 취득) 기회도 부여하는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을 실시했다.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 알리오(ALIO)에 따르면 현재 KOICA의 무기계약직 급여는 공공기관 전체 361개 기관 중 상위 58위 수준이다.

복지 등 처우 수준은 물론 경력관리 체계(CDP)를 반영한 전보 등 인사관리 체계도 일반직과 최대한 동일하게 관리하고 있다.

KOICA 관계자는 “앞으로도 평등하고 건강한 직장 문화를 형성하고 전파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모범경영대상#기업#한국국제협력단#koica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