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북항서 3000t급 해상크레인 홋줄 끊겨 700여m 표류
더보기

목포 북항서 3000t급 해상크레인 홋줄 끊겨 700여m 표류

뉴시스입력 2019-09-07 09:25수정 2019-09-07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두에 장기계류 중인 3000여t급 해상크레인의 계류 줄이 태풍의 영향으로 끊겨 700여m를 떠내려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해경의 신속한 대처로 대형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7일 오전 6시13분께 전남 목포시 북항 5부두에 계류 중이던 3396t급 해상크레인 A호의 고정 홋줄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A호는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고정된 닻이 끌리는 주묘현상이 발생, 740m가 끌려 내려갔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정 4척과 서해청 특공대를 급파해 A호와 함께 계류된 소형바지선 등 3척에 직접 승선, 홋줄 보강작업을 실시했다.

주요기사

해상크레인 선내에는 승선원은 발견되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해경은 선주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파악하고, 예인선을 동원해 안전지대로 예인할 계획이다.

【목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