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대통령의 시간과 검찰의 시간이 충돌한다”
더보기

박지원 “대통령의 시간과 검찰의 시간이 충돌한다”

뉴스1입력 2019-09-07 01:08수정 2019-09-07 0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대안정치소속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시간과 검찰의 시간이 충돌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으로 전날 오전 10시부터 이날 자정까지 진행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게시글은 전날 오후 10시50분쯤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검찰의 행보에 대한 것이다.

그는 청문회가 끝난 직후인 이날 오전 “‘조국 청문회’가 끝나자 마자 ‘국회의 시간’에서 ‘대통령의 시간’, 정경심 교수의 자정 전 검찰의 전격 기소로 ‘검찰의 시간’으로 넘어갔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대통령과 조국 후보의 결정을 국민은 주시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저는 조국 후보의 청문회에 최선을 다 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청문위원으로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