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장관으로도 가장으로도 부적격…지명 철회해야”
더보기

한국당 “조국, 장관으로도 가장으로도 부적격…지명 철회해야”

뉴스1입력 2019-09-07 00:44수정 2019-09-07 0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2017.8.10/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 정경심씨의 검찰 기소와 관련 “조 후보자는 국가의 법을 집행하고 책임져야 할 장관으로서 부적격하고, 가장으로서도 부적격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조 후보자의 청문회는 한마디로 국민을 우롱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오만방자함의 결정판이었다”고 평가하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런 청문회가) 가능하게 한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헌법기관, 입법부의 일원임을 잊은 노골적인 조국 옹호 그리고 엄연한 검증을 하는 야당 의원에 대한 인신공격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일관되게 모르쇠로 일관했다. 근거를 갖고 제기하는 야당 의원의 인사검증에 ‘근거없다. 사실무근이다’는 말만 되풀이했다”며 “자신과 상관없는 가족들의 문제라고도 회피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거짓말로 일관했지만, 결과는 검찰의 배우자 기소”라며 “검찰이 인사청문회에 대한 불필요한 정치적 해석 등을 고려해 뒤늦게 검찰의 기소사실을 발표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받을 수 있나. 그런 일어 벌어져서 되나”라며 “장관되겠다는 후보자의 배우자를 실제로 기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런데도 버티겠나.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대한민국의 법질서와 최소한의 상식마저 허물어뜨리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책임을 미뤘다. 이제 대통령의 몫”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라도 결자해지해야 한다. 말도 안 되는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올린 것에 대해 국민께 진정으로 사과하고 지명철회해 잘못된 길을 끝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재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부인 기소와 관련 “국민과 언론의 하나 된 마음으로 이뤄낸 ‘정의구현’의 산물”이라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정의와 공정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고, 진정한 검찰 개혁을 스스로 완성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