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민 “영주는 시골이라 영어 잘하는 대학생 없어”
더보기

김종민 “영주는 시골이라 영어 잘하는 대학생 없어”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9-07 03:00수정 2019-09-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청문회]조국 딸 두둔하다 동양대 비하 논란
“총장, 명예박사 의혹” 제기했다 정정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잇따른 말실수에 진땀을 흘렸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을 설명하는 중 “(동양대가 위치한) 경북 영주는 시골이라 방학 때 애들이 서울 도시로 나간다고 한다. 그래서 영어 잘하는 대학생이 없는데 마침 정 교수 딸이 봉사활동을 한 거다”라고 했다. “고려대 학생(조 후보자 딸)이 유학을 가든 대학원을 가든 동양대 표창장이 뭐가 필요하냐”고도 했다. 온라인에선 즉각 ‘영주 지역과 동양대를 무시한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영주에 영어 잘하는 사람이 없다는 뜻이 아니라 학생들이 방학이라 집에 가 봉사활동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대해서도 “교육학 박사라는데 제보에 따르면 명예박사”라고 의혹을 제기했다가 20분도 안 돼 “외국에서 교육학 박사를 받았다”며 정정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조국#법무부 장관#국회#인사청문회#김종민#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