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일보 폐간-TV조선 취소 청원… 靑 “신중하게 검토해야할 사안” 답변
더보기

조선일보 폐간-TV조선 취소 청원… 靑 “신중하게 검토해야할 사안” 답변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9-07 03:00수정 2019-09-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 취소 청원에 대해 “언론사 폐간, 방송사 허가 취소는 정해진 법과 절차에 따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사안”이라며 “언론과 방송의 사회적 책임을 높일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통해 뒷받침하는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6일 해당 청원에 대해 “이번 청원이 언론의 공적 임무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7월 11일 ‘일본 극우 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 취소’라는 제목으로 제기된 청원은 한 달 만에 24만5569명의 동의를 얻었다.

강 센터장은 “TV조선에 대한 승인 취소 청원은 이번이 두 번째”라며 “방송통신위원회는 정해진 법과 절차에 따라 엄격하게 재승인 심사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강 센터장은 그러면서 “이번 청원이 공익의 대변자로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민주적 여론 형성에 이바지해야 할 언론의 공적 임무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주요기사
#청와대#조선일보 폐간#tv조선#방통위#청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