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사상전향’ 여부 질문에 “답 드리지 않는 게 맞다”
더보기

조국, ‘사상전향’ 여부 질문에 “답 드리지 않는 게 맞다”

뉴스1입력 2019-09-06 22:39수정 2019-09-06 22: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재재보충질의전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의 인사말을 들으며 미소짓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우리는 사회주의 정책들을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 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과거에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활동을 한 사회주의자였는가”라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사회주의는 우리 사회에 필요하다. 한국 자본주의의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회주의 사상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이렇게 답했다.

조 후보자는 “사노맹에서 이제는 사상전향을 했는가”라는 김 의원의 질문에 잠시 침묵하다 “제가 못 들었다”고 답하고, 김 의원이 “사상전향을 했는가”라고 재차 묻자 “저는 사노맹(활동) 당시 (사노맹) 강령에 동의하지 않았고 지금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답변의 의미를 묻자 조 후보자는 “대한민국 헌법의 틀 안에서 사회주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이 “전향을 했는가”라고 묻자 조 후보자는 “전향이라는 단어 자체가 갖고 있는 낙인 효과 때문에 단어 자체에 대해서는 답을 드리지 않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전향했다, 안했다 답을 드리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답변을 회피하고 있다고 봐도 되는가”라는 김 의원의 질문에 “사노맹 관련 사건의 2심 판결문을 보면 제가 강령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적혀 있다. 여러 사적인 인연으로 활동에 관련된 건 사실이지만, 대한민국 헌법을 존중하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자유민주주의와 사회주의는 모순되지 않는다. 그때나 지금이나 (저는) 자유주의자이자 동시에 사회주의자”라며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해왔고,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