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또다시 요구…건강상 이유
더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또다시 요구…건강상 이유

뉴시스입력 2019-09-06 22:12수정 2019-09-06 22: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질병 이유로 '형집행정지' 신청해
지난 4월에도 신청했지만 검찰 '불허'

박근혜(57) 전 대통령이 건강 상의 이유로 형 집행정지를 또 다시 신청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허락되지 않았다.

6일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질병을 사유로 기재한 형 집행정지신청서를 제출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형 집행정지를 신청할 당시 사유로 언급한 허리 통증이 더 심화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제출한 신청서를 바탕으로 임검(현장조사)를 실시한 뒤 형 집행정지 심의위원회를 열어 검토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에도 허리 통증이 심하다며 형 집행정지를 신청한 바 있다. 당시 유영하 변호사는 입장 자료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은) 불에 덴 것 같은 통증 및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과 저림 증상으로 인해 정상적인 수면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심의위는 박 전 대통령 건강상태가 형을 정지할 정도로 위중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해 불허를 의결했고,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도 불허 결정을 내렸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서울 서초구 성모병원을 찾아 허리 등에 대한 진료를 받았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달 29일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63),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국정농단 상고심에서 모두 파기환송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세 피고인은 서울고법에서 파기환송심 심리를 받게 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