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 진단서 대신 페북 글 제출… 김도읍 “국민 우롱”
더보기

조국, 딸 진단서 대신 페북 글 제출… 김도읍 “국민 우롱”

뉴스1입력 2019-09-06 21:38수정 2019-09-06 2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재재보충질의전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의 인사말을 들으며 미소짓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6일 자유한국당이 자료로 요청한 후보자 딸의 진단서 대신 페이스북 글을 제출한 것에 대해 “저희 여식이 지방에 있어 진단서를 뗄 수 없는 조건”이라며 “서울에 올라와 어떻게 떼겠나. (페이스북글을) 보면 얼마나 아팠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저녁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김도읍 의원은 “제가 어이없어서 국민들 보는 앞에서 이 이야기를 할까, 말까했다”며 “2014년 8월에 서울대 대학원 장학금을 받고 그 직후에 질병을 이유로 휴학계 낸다. 그리고 부산의전원에 입학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젊은 대학생들이 장학금 먹튀라고 한다. 정말 질병으로 인한 휴학인지 확인하기 위해 진단서를 달라 요구했다”며 “지금까지 안 주다가 이거라도 보라고 준 것이 뭔지 아나. 딸 페이스북 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김 의원은 후보자 딸이 페이스북에 쓴 ‘2014년7월14일, 급성으로 허리 접질러 일주일 넘게 운동도 못하고 밖에 못가고 침대 누워있으니 돼지가…’라는 글을 읽었다.

김 의원은 “낮에 질의했고 서울대 대학원에도 보관이 됐을 것이다. 서둘렀으면 냈을 것”이라며 “웃기는 것이, 1회 휴학회차 받고, 10월 1일쯤 부산의전에 입학했다. 그런데 페이스북을 9월 25일까지 냈다. 이건 장학금을 먹튀하고 나서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거기(페이스북)를 보면 저희 아이가 위험한 스포츠를 하다가 다쳐 얼마나 아픈가 얘기가 써져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