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임명’ 반대 56% vs 찬성 40%… 반대여론 급증
더보기

‘조국 임명’ 반대 56% vs 찬성 40%… 반대여론 급증

김지현기자 입력 2019-09-06 21:15수정 2019-09-06 21: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여론은 늘고 찬성하는 여론은 줄어 다시 찬반 격차가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인사청문회 직전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및 증거인멸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6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전날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해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임명에 반대한다는 여론이 이틀 전 조사보다 4.7%포인트 늘어난 56.2%(매우 반대 47.7%, 반대하는 편 8.5%)로 집계됐다. 찬성한다는 여론은 6.0%포인트 줄어든 40.1%(매우 찬성 25.3%, 찬성하는 편 14.8%)였다. 찬반 격차는 16.1%포인트로 벌어졌다.

찬반 격차는 지난달 28일 1차 조사(반대 54.5%·찬성 39.2%) 때 15.3%포인트로 나타났다. 조 후보자 일가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진 다음날이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를 옹호한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선 반대가 소폭 줄어든 54.3%, 찬성은 3.1%포인트 늘어난 42.3%를 기록해 찬반 격차가도 12.0%포인트로 좁혀졌다. 찬반 격차는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다음날인 이달 3일 한 자릿수(5.4%포인트)까지 줄었지만 표창장 의혹이 불거지면서 다시 벌어지게 됐다.


김지현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