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역대급 태풍’ 링링, 7일 한반도 전역 강타…기록적 강풍 피해 우려
더보기

‘역대급 태풍’ 링링, 7일 한반도 전역 강타…기록적 강풍 피해 우려

강은지기자 입력 2019-09-06 18:49수정 2019-09-06 1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홍콩이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를 부르는 애칭)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최대 풍속 초속 37~40m의 강풍을 몰고 올 전망이다. 특히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제주와 서해·남해 등 해안 지역엔 순간적으로 초속 55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됐다. 초속 50m 이상의 바람은 콘크리트 건물도 붕괴시킬 수 있다. 강풍 반경도 380km에 달해 한반도 전역이 태풍 영향권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중심기압 94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오후 6시경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330km 인근까지 접근한 링링은 제주 남서쪽 약 180㎞ 해상을 거쳐 북상해 7일 낮 12시경 서울과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위력도 육지에 상륙할 때까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링링은 7일 육지에 상륙하기 직전까지도 최대 풍속 초속 37m, 강풍 반경 350km의 강한 중형 태풍의 형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북한에 상륙한 이후엔 최대 풍속이 초속 29m 중간 강도로 약화된다.
태풍의 경로와 바람의 세기를 볼 때 링링은 2012년 태풍 볼라벤과 유사하다. 2012년 8월 20일경에 발생한 볼라벤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며 28일 북한 황해도에 상륙했다. 육지에 상륙할 때까지 최대 풍속 초속 36m의 강한 중형 태풍의 규모를 유지했다.


바람이 강했던 터라 당시 볼라벤으로 입은 재산 피해액은 6365억 원에 달한다. 볼라벤이 전남 완도를 지날 때 기록한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51.8m로 역대 6번째였다. 또 전국의 190만 명이 정전 피해를 겪었고, 9000헥타르(ha) 규모의 농장들이 피해를 입어 태풍이 지나간 뒤 과일·채소값이 폭등했다. 기상청은 “태풍의 바람이 강하고 규모도 커 제주와 흑산도, 백령도 등 서해상 도서지역에 기록적인 강풍이 불 수 있다”며 “피해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1일부터 이어진 가을장마에 이어 태풍 영향으로 비가 다시 내린다. 다만 태풍이 빨리 이동해 강수는 제주와 남해안, 서해안과 지리산에 집중된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8일까지 제주와 남해안 인근에는 100~200mm, 제주 산간에는 40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중부와 전라는 50~100mm, 충남 서해안과 전라 해안가에도 150mm 이상의 비가 내린다.

주요기사


정부는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에 들어갔다. 정부는 6일 위기경보 ‘경계’를 발령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가동했다. 중대본 비상단계는 이날 오후 1단계에서 2단계로 경계 수위를 높였고,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비상 근무체계를 강화했다.


강은지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