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닭 쫒던 개 지붕 쳐다 본들…맹탕 야당 맹탕 청문회”
더보기

홍준표 “닭 쫒던 개 지붕 쳐다 본들…맹탕 야당 맹탕 청문회”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9-06 17:45수정 2019-09-06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닭 쫒던 개 지붕 쳐다 본들 이미 올라가 버린 닭이 내려 올리 있냐"며 야당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맹탕인 야당이 맹탕 면죄부 청문회를 열어줘 맹탕인 조국을 법무장관 시켜 주는구나"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비리 덩어리를 장관 시켜 주었으니 그간의 우리 비리도 이제 덮어 주세요. 특검, 국조는 야당 입장도 있고 하니 계속 주장 할테니 그냥 양해해 주세요(하는 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언론 청문회보다 한참 질이 떨어진 인사 청문회를 보다가 화가 치밀어 오르는 오늘 참 기분 더러운 하루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