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병리학회지 논문 취소는 해당 교수의 문제, 딸은 관련없어”
더보기

조국 “병리학회지 논문 취소는 해당 교수의 문제, 딸은 관련없어”

뉴스1입력 2019-09-06 17:52수정 2019-09-06 1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의 질의에 미소를 짓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딸 조모씨가 고등학교 재학시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이 취소된 것을 두고 “논문 취소는 딸 아이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한병리학회지 논문 취소는 해당 교수의 문제고 제 딸아이와는 관계가 없다”며 “제 아이는 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를 알지도 못하고 체험활동과 인턴을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보통 논문에서 제1저자의 의미는 논문 작성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학술적 개념을 세우거나 분석하는데 상당한 공헌을 한 사람들이 갖는다.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제1저자인 조씨가 논문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다고 발언해 청문회장에서 주목 받았다.

한편 조모씨는 한영외고 재학 당시 장영표 단국대 교수 연구실에서 2주 인턴을 하고 대학병리학회지에 제1저자로 의학논문을 게재했다. 선물저자 논란이 발생하자 대한병리학회는 지난 5일 관련 의학논문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취소 이유는 Δ연구윤리심의위원회 승인을 받지 않고 이를 허위로 기재한 것 Δ모든 저자들의 역할이 불분명 등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