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웅동학원 이사 “조국 일가 학원 운영 중 문제점 은폐·다툼 없었다”
더보기

웅동학원 이사 “조국 일가 학원 운영 중 문제점 은폐·다툼 없었다”

뉴시스입력 2019-09-06 17:08수정 2019-09-06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제있었다면 협의하거나 이사회 통해 밝혀져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가 운영 중인 웅동학원의 김형갑 이사는 6일 조국 일가가 학원을 운영하던 중 문제점을 은폐한다거나 이사회 내 다툼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이사는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진행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금 의원은 김 이사를 향해 “박정숙 이사장(조 후보자 모친)이나 웅동학원의 다른 이사들(조 후보자·동생도 이사)이 금전적인 문제나 회계문제 등을 숨기고 안 가르쳐준 일이 있나. 이사회에 어떤 자료를 요구했을 때 일부러 감추거나 안가르쳐주거나 그로인해 다툼이 있었나”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김 이사는 “그런 일은 없었다”며 “예를 들어 문제가 있었다면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이사회가 안건을 내놓고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고 하면 협의하거나 위임을 하겠다는 이야기는 할 수 있다. 재산 문제가 따른다면 분명히 이사회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김 이사는 조 후보자 부친에 이어 모친이 웅동학원 이사장을 맡는 상황에서 이사진들의 동의에 따라 임명됐음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 이사는 웅동학원 이사를 40년째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여야 청문위원들은 김 이사를 통해 조 후보자 일가의 웅동학원 관련 의혹에 대한 질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