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 ‘갤럭시 폴드’ 출고가 239만원…공시지원금 최대 20만원
더보기

삼성 ‘갤럭시 폴드’ 출고가 239만원…공시지원금 최대 20만원

곽도영기자 입력 2019-09-06 16:34수정 2019-09-06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통신3사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폴드 5G’를 공식 출시하고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SK텔레콤은 요금제별로 최저 10만4000원부터 19만 원까지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KT는 12만~20만 원, LG유플러스는 10만1000원~18만8000원이다. 전작 ‘갤럭시S10 5G’(최대 45만 원)나 ‘갤럭시노트 5G’(최대 70만 원)에 비해 대폭 줄어든 액수다.


갤럭시폴드의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다. 공시지원금을 최대로 받는다 해도 200만 원을 넘어가는 금액이다. 이에 따라 갤럭시폴드는 전 요금 구간에서 20% 선택약정할인으로 구매하는 것이 유리해졌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갤럭시폴드의 경우 스마트폰 사상 최고가이자 이전엔 없던 형태의 제품이므로 처음부터 시장이 한정돼 있다고 봤다. 따라서 공시지원금을 굳이 많이 책정할 유인이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곽도영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