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기어이 법무장관 하겠단 건 아니지만…제 선택 문제 아냐”
더보기

조국 “기어이 법무장관 하겠단 건 아니지만…제 선택 문제 아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5:55수정 2019-09-06 16: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향후 거취와 관련해 “제가 기어이 법무장관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제 개인의 문제는 아니다. 제가 선택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사퇴할 뜻이 없음을 밝혔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조목조목 언급하며 “후보자는 본인도 모르고 관여한 사실도 없는데 후보자 가족은 명백한 위법 탈법 사실로 법적인 처분, 구속, 실형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 본인과는 관계없으니까 법무장관해도 아무 문제없다는 입장이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는 말 안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뉴스1
이 의원은 조 후보자가 과거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에 올린 ‘조윤선은 무슨 낯으로 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는 것인가. 우병우도 민정수석자리 내려와 수사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보여주며 “후보자는 물론 후보자 부인과 딸은 수많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다. 여러 문제가 연일 계속 터지고 있는데 아직 본인의 거취를 정하지 못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는 “(사실상 피의자 신분인 걸) 알고 있다. (거취는) 제가 선택할 문제는 아니다. 양해해 달라”고 재차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마지막 질의를 통해 “그럼 후보 사퇴는 누가 결정하느냐?”라고 다시 물었다.

조 후보자는 “후보 사퇴는 제가 거론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지명받은 사람으로서 모든 행보를 무겁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여 위원장은 “그게 맞는지 모르겠다. 지명하신 분에게도 오히려 큰 짐 지워지는 거 아닌가 생각된다.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구속될지 모른다. 가정이 무너지고 있는데,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나? 그런데 결정 못하나?”라고 다시 물었다.


조 후보자는 “저도 가슴이 아프다”라고 짧게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