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제 거취, 제가 선택할 문제 아냐…양해해달라”
더보기

조국 “제 거취, 제가 선택할 문제 아냐…양해해달라”

뉴스1입력 2019-09-06 15:47수정 2019-09-06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의 질의에 미소를 짓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제 거취는 제가 선택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법무부 장관 만큼은 국민 절반이 반대해도 기어이 해야 하느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제가 기어이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의원이 ‘본인이 본인의 거취결정을 못한다는 것이냐’고 따져 묻자 “양해해달라”고 답했다.

또 조 후보자는 ‘후보자 가족이 명백하게 탈·위법을 저질러 구속되는 실형을 면치 못할 것 같은데, 후보자는 본인이 관계가 없으니 장관을 해도 상관 없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 상관 없다고 하지 않았다. 그 문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