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렌식 자료 유출’ 청문회 주장에 “전혀 없다” 檢 즉각반박
더보기

‘포렌식 자료 유출’ 청문회 주장에 “전혀 없다” 檢 즉각반박

뉴스1입력 2019-09-06 15:09수정 2019-09-06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2019.9.5/뉴스1 © News1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의과대학 논문 파일의 작성자가 조 후보자로 돼 있다는 내용의 자료가 공개된 것을 두고 ‘검찰의 포렌식 자료가 돌아다닌다’고 주장한 데 대해 검찰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검찰 관계자는 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금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니는 등 외부로 유출되었다는 취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확인 결과, 해당 언론이 관련 대학 및 단체 등을 상대로 자체적으로 취재한 것이고,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유출된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검찰이 정치를 하고 있다”며 “검찰과 본인 외에는 안 갖고 있다는 (조 후보자 딸의) 생활기록부가 돌아다니고 온갖 증거인멸 의혹이 기사화되고 있다. 급기야 오늘은 포렌식한 자료가 청문회장을 돌아다닌다. 포렌식 자료는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느냐. 참담하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할 때 어떻게 했길래 검찰이 이 모양이냐”라고 지적한 바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