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축구 전설‘ 마라도나, 자국 아르헨티나 프로팀 사령탑 복귀
더보기

‘축구 전설‘ 마라도나, 자국 아르헨티나 프로팀 사령탑 복귀

이승건기자 입력 2019-09-06 15:05수정 2019-09-06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이자 ‘악동’으로도 유명한 디에고 마라도나(59)가 자국 프로팀 감독으로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아르헨티나 1부 리그 힘나시아 라플라타는 6일 홈페이지를 통해 마라도나 감독의 선임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19~2020시즌 종료까지다.

1979년 일본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고 골든볼을 수상했던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도 조국을 우승시키며 최우수선수로 뽑히는 등 당대 최고의 선수였다. 하지만 지도자로서는 아직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


1994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그는 리오넬 메시(32·FC 바르셀로나)가 있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맡아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나갔지만 8강에서 독일에 0-4로 대패하는 등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후 중동과 아르헨티나 하부 클럽 등을 거쳤고, 2018~2019시즌에는 멕시코의 도라도스 데 시날로아를 맡았다가 6월 무릎 수술을 이유로 그만뒀다. 마라도나를 선임한 힘나시아 라플라타는 현재 정규리그 1무 4패로 24개 팀 가운데 최하위에 처져 있다.

주요기사


이승건기자 w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