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오전 조국 청문회에 “진실 밝혀지고 있다” 자평
더보기

한국당, 오전 조국 청문회에 “진실 밝혀지고 있다” 자평

뉴시스입력 2019-09-06 15:06수정 2019-09-06 1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우리 의원들 잘하고 있다…진실이 이긴다"
전희경 "조국 거짓말에 거짓말 더하니 새로운 의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진행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의혹을) 하나하나 밝혀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을 방문해 의원들을 격려하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우리 의원들이 잘하고 있다. 진실과 정의가 이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크게 세 가지 쟁점이 있다. 반칙과 특혜, 웅동학원, 사모펀드”라며 “오후에는 좀 더 다양한 이슈를 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의 모르쇠 횡설수설, 낯부끄러운 더불어민주당의 변호에도 태산 같은 진실이 청문회를 통해 밝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그는 “목불인견(目不忍見, 차마 눈으로 볼 수 없을 정도로 딱하거나 참혹한 상황) 인사청문회”라며 “조국 후보자가 거짓말에 거짓말을 더하려니 말은 꼬이고, 그 때마다 새로운 의혹이 불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전 청문회에서 조국 일가의 입시부정과 관련해 딸의 서울대 인턴경력도 모두 위조이며 따라서 인턴증명서도 위조됐을 것이라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며 “조국 후보자와 부인이 직접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사실이 폭로된 데 이어, 조국 후보자의 부인이 동양대 총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도 공개됐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또 “조국 후보자의 이름이 딸의 제 1저자 의학 영어논문의 작성자, 최종 저장자로 되어 있는 것에 대해 조국 후보자는 서울대 컴퓨터를 못쓰게 되어 집으로 가져가서 딸이 쓴 것이라는 횡설수설 답변으로 의혹만 증폭시켰다”고 했다.

이어 “청문회가 열리는 오늘도 새로운 의혹들이 터져 나오고 있다”며 “오늘 청문회는 문재인 정권의 위선과 거짓이 국민 앞에 백일하에 드러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당부한다”며 “헌법기관 국회의원이 조국 후보자의 변호사 역할, 대변인 역할을 한 오전 청문회는 헌정사의 치욕”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