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수단체 “조국 청문회 의혹 해소 안되면 지명 철회해야”
더보기

교수단체 “조국 청문회 의혹 해소 안되면 지명 철회해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4:25수정 2019-09-06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뉴시스

보수성향의 대학교수단체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인사청문회에서 그간의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다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한교협)는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서울대 교수이자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은 대학의 입시운영과 연구수행, 장학금 운영 등 대학사회에 대한 총체적인 불신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어 “조 후보자와 가족들이 대학입학을 비롯한 학사운영과 졸업, 연구윤리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비리, 특혜, 편법, 탈법, 위법적 과정을 통해 대학 운영을 농락했다는 의혹이 확대되면서 국민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며 “각종 의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하며, 그렇지 않는다면 후보자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 폐지와 학문 자유 특별법 제정, 대학교수 관련 규제 철폐 등을 요구하며 지난 6월 창립한 한교협은 교육계에서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홍후조 고려대 교수, 최태호 중부대 교수 등이 공동대표로 있다.

주요기사

이들은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학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 부정 수급 의혹 등을 문제 삼고 있다.

앞서 전날 오후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등 보수 인사로 분류되는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은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 촉구 시국선언을 하기도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